메뉴 건너뛰기

다른길_박노해아시아사진전_세종문화회관B1_20140205-0303

텅빈충만

젊은날... 나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던 박노해 시인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영광의 시간이 허락되길 바랍니다.